Please reload

지구의 배꼽 울루루에서 또 한명 사망...

July 5, 2018


안녕하세요

오늘은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그럼 자세한 내용은 하단을 참고해 주시길 바랍니다.
(뉴스는 호주 커뮤니티 '호주메이트'와 함께 합니다^^)

 클릭하시면 웹사이트로 이동합니다

 

호주 한가운데에 있는 세계 최대 돌덩어리로, ‘지구의 배꼽’으로도 불리는 울룰루(Uluru)에서

일본인 관광객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영국 BBC가 4일 보도했다. 

유네스코 선정 세계자연유산이기도 한 
울룰루는 5억 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높이는 348m, 둘레는 9.4km에 달한다. 
일본 영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2004)의 배경이었고, 
일본 연인들이 방문하고 싶은 인기 여행지로 꼽힌다. 전 세계에서 매년 25만 명 이상이 방문한다.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 중 한 곳이지만, 
지역 원주민들이 신성시하면서 등반을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울룰루-카타주타 국립공원 관리이사회에 따르면 
1990년대에는 이곳을 방문하는 관광객 74%가 등반을 했지만, 
현재는 원주민들의 16% 정도만이 등반을 할 정도로, 대부분 오르지 않고 있다.

높이 348m의 가파른 울룰루에 도전하는 몇몇 관광객들은 
바위를 오르는 도중 부상을 입거나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ABC방송에 따르면 일본 국적의 76세 남성 관광객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3일, 바위의 가장 가파른 부분을 오르려다 떨어져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현지 구조대가 헬리콥터를 이용해 그를 가장 가까운 병원으로 후송했지만, 이미 사망한 후였다.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인 현지 경찰은 자살이나 타살 등 범죄와 연관된 특별한 징후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1950년대부터 최근까지 울룰루를 오르다 사망한 사람은 37명에 달한다. 
결국 지난해 말, 울룰루-카타주타 국립공원 관리이사회는 
오는 2019년 10월 26일부터 울룰루 등반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울룰루, 저도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사망소식은 정말 안타깝네요.
만약 방문하신다면
안전수칙을 꼭 따르시고 무리한 행동 하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그럼 오늘의 뉴스였습니다.

 

 

 

 

Please reload

120 Spencer St, Melbourne VIC 3000(호주 멜버른 본사) / MOBILE : 0433 758 126 

EMAIL : contact@dweducation.net / 카카오톡 : Dweducation1004 

©2016. DW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